주말이 즐겁다] 통영 연화도 > 자유게시판

지대방

자유게시판

주말이 즐겁다] 통영 연화도


페이지 정보

작성자 권기종 작성일05-07-13 19:24 조회12,242회 댓글0건

본문

[주말이 즐겁다] 통영 연화도
 
[주간한국 2005-05-25 17:53]   
 
 

통영항에서 뱃길로 24km 떨어진 연화도(蓮花島)는 부드러운 연꽃 향내와 용틀임의 거친 몸짓 두 가지를 모두 경험할 수 있는 섬이다. ‘바다낚시의 천국’이라는 연화도 선착장에 도착하면 낚싯대를 꺼내기 전에 신발끈 묶고 연화봉(212m) 산책에 나서는 것도 이런 아름다움을 먼저 만나려는 소박한 욕심 때문이다.

연꽃 형국에 자리한 연화사


‘연꽃의 형국’인 섬의 한가운데 자리한 연화사(蓮華寺)는 쌍계사 조실인 고산스님이 1998년에 창건한 관음도량이다. 역사는 짧지만 기와를 포개서 쌓은 돌담과 8각9층탑 등이 어우러진 풍광이 제법 운치 있다. 향내음 그윽한 화심(花心)은 500여 년 전 연산군의 억불정책으로 피해온 연화도사, 그리고 임진왜란 때 나라를 구한 영웅인 사명대사가 수행하던 토굴 자리라 한다.


연화사를 빠져 나와 제법 널찍한 오르막길을 10분쯤 걸으면 3층석탑이 서있는 언덕마루. 연화도의 아름다움이 가장 빛나는 ‘네바위’와 ‘동머리’를 내려다볼 수 있는 최적의 자리다. 옅은 안개 사이로 보이는 뾰족뾰족 솟은 네 개의 바위섬들은 마치 망망대해를 헤엄쳐 나가는 용의 날카로운 발톱을 연상시킨다.


풍수에선 연화도를 용의 형국으로 설명하기도 하는데, 이때 네바위는 몸을 뒤틀며 헤엄치는 용의 오른쪽 앞발이 된다. 네바위엔 아슬아슬한 벼랑 바위틈에서 자라는 ‘외돌괴 천년송’, 바다 속으로 뛰어드는 형상의 ‘거북바위’ 등 아기자기한 볼거리가 많다. 날이 맑을 때엔 멀리 대마도까지 눈에 들어온다고 한다.


연화봉 남쪽 가파른 사면엔 보덕암이 자리잡고 있다. 바위틈에서 솟는 시원한 감로수 한 모금 들이키고 바다로 향한 나지막한 담장에 기대면 네바위 절경이 한눈에 들어온다. 양양 낙산사의 홍련암, 여수 향일암, 남해 금산 보리암 등 이 땅의 유명한 관음도량에 결코 뒤지지 않는 빼어난 조망이다.


연화도는 이렇듯 경치가 매우 수려한 섬이다. 그러나 바다낚시 매니아들에게 황금어장으로 소문이 나있는 이 섬에 들어와 낚싯대 한번 잡지 않으면 너무 억울하다. 실제로 섬 주변엔 사시사철 씨알 좋은 바닷고기들이 넘쳐 난다. 더운 여름엔 참돔, 돌돔, 농어, 뱅어돔 등 고급 어종이 많이 걸려든다. 경관이 가장 아름다운 네바위 근처가 역시 최고의 포인트로 꼽힌다.


배낚시도 있다. 3~4인 가족이 1인당 2~3만원만 내면 1시간쯤 낚시를 즐길 수 있다. 낚시도구를 준비하지 않아도 괜찮다. 6대째 연화도에 살고있는 최균주씨는 이런 가족단위 여행객들을 위해 도구를 준비하고 있다. 줄을 늘어뜨리고 있다가 손에 입질하는 느낌이 오는 순간 낚아채면 된다. 요즘은 술뱅이, 소래미가 많이 잡히지만, 여름이 오면 참돔, 볼락, 도다리 같은 고급어종도 낚인다는 게 최씨의 귀띔이다. 회를 뜨지 못할 땐 민박집 아주머니에게 부탁하면 저녁상에 같이 회로 올라온다.


가족과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바다낚시


 

낚싯대를 준비했다면 굳이 배를 타지 않아도 된다. 선착장 방파제 주변은 초보자도 손쉽게 낚을 수 있는 곳이다. 그 중 최근 새로 쌓은 서쪽 방파제가 포인트. 물때만 잘 맞추면 1~2시간 만에 한 가족 횟감은 충분히 잡는다. 섬에 마땅한 백사장이 없어 해수욕을 못하는 아쉬움을 달래주는 짜릿한 손맛을 충분히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한려수도의 중심지인 통영항에서 남쪽으로 24km 해상에 위치한 연화도는 통영시 관내 43개 유인도 중 가장 먼저 사람이 살았다. 식수 사정이 그만큼 좋다는 증거다. 총면적 3.41㎢에 주민 294명(93가구)이 어업을 주업으로 고기를 잡고 섬 주위에서 생산되는 패류와 해초류를 채취, 생계를 이어가고 있다.


* 교통 △경부고속도로→대전ㆍ통영간고속도로→남해고속도로→사천 나들목→3번 국도→3km→사천(좌회전)→33번 국도→고성→14번 국도→통영→연안여객선터미널. 서울서 5~6시간 소요. △서울→통영=매일 11회 운행(07:10~18:40), 5시간 소요. △서울남부→통영=매일 11회(09:30~18:00) 운행. 5시간 소요. △부산서부→통영=매일 20분 간격(05:40~02:10) 수시 운행. 2시간 소요. △통영시외버스터미널(055-644-0017~8) 앞에서 시내버스(도남동, 봉평동 방면)를 이용해 서호동 비치호텔 앞 하차. 여객선터미널까지 도보로 5분 정도 소요.


▶배편 △통영여객선터미널(055-642-0116)→연화도=욕지1호가 1일 3회(06:50 10:40 15:00) 운항, 1시간 소요. 어른 7,700원, 어린이(만 3세 이상) 3,000원. 자세한 사항은 욕지해운(055-641-6181)에 문의. 통영 산양읍 삼덕항에서도 연화도를 왕복하는 배편이 매일 2~3회 있다. △통영유람선터미널(055-645-2307 www.uram.co.kr)에서 연화도 유람선이 부정기적으로 왕복 운항. 3시간10분 소요. 어른 1만6,500원.


* 숙식 우리민박(055-642-6717), 화원민박(055-645-2242), 용머리민박(055-643-6915) 등 10여 가구가 민박을 친다. 대부분 민박 손님에게 식사(1인분 5,000원)를 제공한다. 작은 방 2만원, 큰방 3만원. 부둣가에 자연산 회를 맛볼 수 있는 횟집이 여럿 있다. 생필품과 낚시 장비 등을 살 수 있는 가게도 있다. 자세한 사항은 욕지면사무소(055-642-5119)에 문의.

 




글·사진 민병준 여행작가 sanmin@empal.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경상남도 하동군 화개면 쌍계사길 59종무소 Tel : 055-883-1901템플사무국 Tel : 010-6399-1901Fax : 055-883-6084E-mail : ssanggyesa@hanmail.net
Copyright ⓒ 2017 SSANGGYESA.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