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불교조계종 제13교구 총림(叢林) 쌍계사

쌍계사

대한불교조계종 제13교구 총림(叢林) 쌍계사

쌍계사

이어지는 重創


쌍계사에 관한 고려와 조선 전기의 자세한 문헌자료는 없으나 1446년 선비대사의 팔상전 중수, 1506년 진주목사 韓士价의 중수, 1549년 서산대사의 중수가 이어진 것으로 보아 寺格이 매우 높았던 것으로 보인다.


현존하는 사료들을 토대로 쌍계사의 연혁을 정리해 보면 다음과 같다.
먼저 1549년 淸虛休靜스님이 쓴 「지리산 쌍계사 중창기」를 들 수 있다. 이 기록을 보면 1549년(중종 35)에 세월이 오래되어 탱자가지가 숲을 이루고 비석이 초인들에 의해 박락되어 있는 것을 보고, 仲暹스님이 조정에 나아가 비석이 지극한 보배임을 알리고 조처를 취해줄 것을 諫하였다.
이에 예조에서는 반경 5리에 禁標를 세워 그 안에서는 나무를 치거나 불을 놓는 것을 금하여, 3년이 지나지 않아 주변 풍광이 예전과 같은 모습을 되찾았다.

이에 八詠樓 5칸의 지붕을 다시 이고 대공탑비의 앞뒤에 석대를 쌓았으며, 연못을 만들어 물을 흐르게 하였다. 1543년(중종 38) 여름에 雲水僧 專修가 중창할 뜻을 세우고 시주를 모집하였는데, 몇 해가 지나지 않아 대웅전을 세우고 차례로 금당과 방장을 지어 낙성을 하게 되었다. 이는 임진왜란 이전의 기록으로 쌍계사의 면모를 살필 수 있는 중요한 자료이다.
이 외의 기록들은 모두 임진왜란 이후의 기록들로서, 청학루와 성보전에 보관된 현판류와 개인 문집 등에 단편적으로 기록되어 있는 것들이다. 자료를 정리해 보면 다음과 같다.
1857년 枕溟罕醒(1801~1876)이 쓴 「嶺南河東 雙磎寺 事蹟記文」현판을 보면, 임진왜란으로 폐허가 된 사찰을 崇禎 연간(1628~1644)에 德化스님을 화주로 하여 碧巖堂 覺性스님과 逍遙堂 太能스님 등이 옛 터가 협소하므로 지금의 자리에다 별도로 중창하였다. 이때 응진당 · 명왕전 · 관음전을 비롯하여 화엄전 · 팔영루와 여러 요사를 건립하여 뜰 가운데 현재의 진감선사대공탑비를 두게 되었다. 그 뒤 1675(숙종 1)에 印戒스님이, 1695년(숙종 21)에 栢庵堂 性聰스님이, 1735년(영조 11)에 法訓스님이 중수하였으며, 1864년(고종 1) 봄에 潭月스님과 龍潭스님의 원력으로 육조정상탑전의 칠층보탑을 건립하게 되었다. 이후에도 전각이나 불상 등의 개채가 계속되었으며, 1975년을 전후하여 杲山스님에 의해 현재 모든 전각의 중수가 이루어졌다.

경상남도 하동군 화개면 쌍계사길 59종무소 Tel : 055-883-1901템플사무국 Tel : 010-6399-1901Fax : 055-883-6084E-mail : ssanggyesa@hanmail.net
Copyright ⓒ 2017 SSANGGYESA.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