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불교조계종 제13교구 총림(叢林) 쌍계사

역대조사

대한불교조계종 제13교구 총림(叢林) 쌍계사

육조혜능慧能 대사 (638 ~ 713)


육조혜능대사

선종 제6조. 남해(南海) 신흥(新興) 사람.


어려서 아버지를 여의고, 땔 나무를 팔아 어머니를 봉양하다가, 어느 날 장터에서 『금강경』 읽는 것을 듣고 출가할 발심을 하다. 어머니의 허락을 얻어 당 함형 때(670~674) 소양(韶陽)으로 갔다가 무진장(無盡藏) 비구니가 『열반경』 독송함을 듣고 그 뜻을 요해하였으며, 뒤에 제5조 홍인(弘忍)에게 찾아가서 선의 깊은 뜻을 전해 받다. 676년 남방으로 가서 교화를 펴다가 조계산에 들어가 대법을 선양하다. 무 태후가 효화 황제의 글을 보내어 초청하였으나 병을 핑계대고 가지 않았으며, 당 선천 2년 8월에 원적에 들었다. 그때 나이 76세였다.
중국 당나라때였다. 달마 조사로부터 비롯된 선종의 법맥을 이은 5대 조사인 동산사의 홍인 스님은 후계자를 뽑기 위해 마음의 깨친 바를 시로 표현하는 게송인 ‘심게’를 공모했다. 1순위 후보였던 신수화상이 게송을 지어 벽에 붙였다. “몸은 지혜의 나무요, 마음은 밝은 거울의 받침대다. 때때로 부지런히 닦고 털어서 먼지가 끼지 않도록 하라.” 이때, 절의 잡역부로 있던 혜능은 지나가던 스님에게 벽에 붙어있는 계송을 읽어달라 부탁했다. 게송을 듣고는 이렇게 게송을 덧붙였다. “이 몸은 보리수 아니요, 마음 또한 거울 아니네. 본래 아무것도 없더니, 어디에 티끌이 묻겠는가.”


육조 혜능은 오늘날 우리가 화두와 돈오, 참선과 선문화를 떠올리는 불교의 주류인 선종을 완성한 인물이다. 인도에서 태어난 불교는 중국 땅에서 그를 만나 재탄생했다. 그가 실질적으로 창시한 선불교와 선종, 선은 이후 유가, 도가와 함께 중국과 한국, 일본 등 동아시아에 문화권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다. 한국 불교를 대표하는 조계종의 이름인 ‘조계’가 바로 혜능이 불법을 전했던 무대였던 중국 광동성의 ‘차오치’(曹溪) 지역의 이름이자 혜능 선법을 가리키는 말이다.
혜능은 애초부터 엘리트와는 대척점에 있는 무지렁이였다. 저잣거리에서 나무를 팔다가 우연히 탁발승이 금강경을 독송하는 것을 듣고 동산사로 가서 행자가 되었고, 절에 들어간 뒤에도 참선이나 고행은커녕 경전을 암송하지도 않았다. 여덟달 동안 방아찧는 일이 그가 한 수행의 전부였다. 그러나 그는 타고난 불성으로 깨달음을 얻었고, 스물한살 나이에 홍인화상으로부터 조사 자리를 이어받았다.
이 미묘한 차이를 보여주는 게송 하나로 일자무식인 천출의 잡역부 행자는 6대 조사가 된다. 그가 진정 깨우쳤다는 것을 알아차린 5조 홍인은 법맥 계승의 증표인 가사를 그에게 주었다. 깨닫는데는 귀천과 서열의 차이가 없다는 것을 보여준 그 행자가 바로 6대 조사인 육조 혜능(638 ~ 713)이다. 이후 1300년동안 동아시아 사람들의 정신세계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 '마음의 혁명가' 혜능의 등장은 중국 불교 역사상 가장 극적인 순간이자 그가 이뤄낸 불교의 혁명적인 변화만큼이나 혁명적이었다.
이후 본격적 수행을 거쳐 서른아홉살에 정식 승려가 된 혜능은 고행을 강요하는 인도 불교를 일상 생활속의 불교로, 귀족 중심의 불교를 일반 농민들과 평민들의 종교로 바꾸어냈다. 백성들의 성정에 맞는 불교를 주창했던 만큼 혜능은 왕실의 초청에도 응하지 않으며 민중속에서 설법을 전파하는데 모든 것을 바쳤다. 그런 점에서 그는 마틴 루터에 비견되는 종교개혁가로 평가받으며, 자아를 존중하는 정신해방을 고취시킨 혜능 사상은 ‘인간평등 해방사상’으로 평가받기도 한다.
혜능은 중생과 부처, 세간과 출세간이 모두 평등하며 사람마다 불성을 가지고 있어 모두가 성불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그 자신이 그렇게 깨달았듯 그는 고행에 찌든 불교 수행을 농민들이 오랜 세월에 걸쳐 체득해온 직관적 깨달음을 바탕으로 하는 ‘돈오’로 대체시켰다. ‘자기해탈’과 함께 스스로 느끼고 스스로 수행하는 ‘자오자수’의 수행론을 강조했고, 농민들이 일상속에서 생업과 선수련을 병행하는 ‘농선병행’ 수행을 도입해 농민들을 불교로 끌어들였다. 해탈은 이론의 문제가 아니라 실천의 문제이며, 평상의 일상생활이라는 현실을 절대 떠나지 않는다고 보았던 것이다. 그래서 그의 설법집 <단경>에는 ‘스스로 자(自)’ 자가 가장 자주, 가장 중요하게 등장한다.

경상남도 하동군 화개면 쌍계사길 59종무소 Tel : 055-883-1901템플사무국 Tel : 010-6399-1901Fax : 055-883-6084E-mail : ssanggyesa@hanmail.net
Copyright ⓒ 2017 SSANGGYESA.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