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불교조계종 제13교구 총림(叢林) 쌍계사

역대조사

대한불교조계종 제13교구 총림(叢林) 쌍계사

소요대선사행장 逍遙大禪師行狀


대선사의 법명은 太能이요 逍遙는 법호이다. 속성은 吳씨요, 호남 담양사람이다.


明宗17년 임술년(1562) 9월 어느날에 태어났으며, 그 어머니가 어떤 神僧으로부터 잔 글씨의 大乘經을 받는 꿈을 꾸고 잉태하였다고 한다.
나면서부터 피부가 선명하고 골격이 씩씩하였으며, 말을 하기 시작하면서 총명함을 나타내었다. 차츰 지각이 생겨남에 따라 탐욕을 멀리하고 道에 대해 듣기를 좋아하며 인자한 마음으로 보시하기를 좋아하였으므로, 그 마을에서는 모두 聖童이라 불렀다.
13세에 白羊山으로 놀러갔다가 세상밖의 경계를 보고 곧 속세를 벗어날 뜻을 품어, 眞大師를 의지하여 삭발하고 經律을 배워 그 뜻을 철저히 밝히셨다. 그때 부휴대사가 속리산 法住寺와 海印寺에 왕래하며 교화하였으므로 스님은 나아가 화엄경을 배우고 그 오묘한 뜻을 다 얻으셨다.
부휴의 會上에 수백 명이 있었지만 오직 스님과 雲谷沖?와 松月應祥을 일컬어 法門의 三傑이라 하였다. 明나라 장군 이여송이 오랑캐를 치고 승리하여 돌아가는 길에 해인사에 머물다가, 대사의 단아함을 보고 부휴대사께 "伯樂의 마굿간에 뛰어난 말이 많구려"라고 하자, 부휴의 여러 제자들이 "태능이야말로 뛰어난 말입니다." 하였다.
스님은 이전부터 西山대사께서 妙香山에서 교화를 펴신다는 말을 듣고 찾아가 "西來의 뜻[西來意]'을 물으셨다. 서산대사는 첫눈에 스님이 법기임을 알아보시고, 곧 建幢을 시켜 바리(鉢)를 전한 다음 3년 동안 지도하였다. 이윽고 開堂說法을 하자 청중이 그 문하에 가득하였는데, 당시 스님의 나이는 20세였다. 그 뒤 얼마 지나지 않아 서산대사는 스님에게 法偈를 주셨다.
그림자 없는 나무를 베어와 물위의 거품에 모두 살라 버린다
우스워라 소를 탄 사람이여 소를 타고서 다시 소를 찾누나

그뒤 남방으로 내려와 여러 宗匠을 찾아 두루 물어보았으나, 그 뜻을 알고 해석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그리하여 다시 묘향산으로 가서 조사께 그 뜻을 물어 비로소 無生法忍을 얻고, 마음을 觀하며 성품에 맡겨 거리낌 없이 소요하니 머무는 곳마다 따르는 자가 구름처럼 달려오고 시냇물처럼 모여들어, 임제의 宗風을 크게 떨치셨다.
임진왜란 때 西山과 松雲이 의병을 일으켜 전쟁터로 나아가자, 스님은 佛殿에 齋를 베풀어 정성껏 그윽한 도움을 빌었으며, 병자년(1636,인조14년)에 남한산성을 쌓는 역사가 있었을 때에는 나라의 명령을 받들어 西城을 보완하고 뜻밖의 일에 대비하였으니, 임금에 충성하고 나라를 걱정하는 그 마음은 서산이나 송운과 같은 길이요 조금도 다를 바가 없었다.
가는 곳마다 스님이 법을 설하는 자리에는 잔나비가 경을 들으며 머리를 숙였고 뱀이 법을 듣고 허물을 벗었으니, 그 교화가 異類에까지 미침이 이와 같았다. 그리고 지리산의 新興寺와 燕谷寺를 창건할 때는 조정과 백성이 다 대사의 道化에 감화되어 얼마 지나지 않아 모두 이루었다. 인조 27년(1649) 기축년 11월 21일에, 스님은 열반을 이야기 하다가 붓을 찾아 臨終偈를 쓰셨다.
해탈이 해탈 아니거니 열반이 어찌 고향이겠는가
吹毛劍의 빛이 번쩍이나니 입으로 말하면 그 칼을 맞으리

드디어 열반에 드시니 붉은 무지개가 하늘에 뻗치고 묘한 향기가 방에 가득하였다. 법랍 88세였다. 다비하는 날 저녁에는 靈骨이 불 밖으로 튀어나오고, 사리 2과가 축원에 의해 공중에 솟아올랐으므로, 燕谷寺, 金山寺,, 深源寺 세 곳에 탑을 세워 봉안하였다.
효종대왕은 潛邸에 계실 때부터 스님의 道를 듣고 그 高風을 흠모하였는데, 대사가 열반하셨다는 말을 듣고 못내 슬퍼하였으며, 4년 후인 임진년(1652) 봄에는 특별히 명하여 慧鑑禪師라는 시호를 내렸다. 이는 실로 특이한 恩典이다. 또 中使를 시켜 향과 폐물을 하사하고, 相臣인 백헌(白軒) 이경석(李景奭)을 시켜 비명을 지어 금산사에 세우게 하셨다. 문집 1권이 간행되어 세상에 나왔다.
불초 門下의 11세 法孫인 惠勤이 조계산 大學庵에서 삼가 쓰노라.

경상남도 하동군 화개면 쌍계사길 59종무소 Tel : 055-883-1901템플사무국 Tel : 010-6399-1901Fax : 055-883-6084E-mail : ssanggyesa@hanmail.net
Copyright ⓒ 2017 SSANGGYESA.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